한국당 의원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국회 정론관에 들어선 이유(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은 3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정우택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단 소속 의원들과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 출범부터 대결로 치닫고 있는 현재의 정국은 대통령 본인에게 책임이 있다"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이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그는 "누가봐도 문제가 많고 의혹투성이인 사람을 내놓고 급하니까 무조건 동의해달라고 하는 것은 옳지 못한 일"이라며 이 후보자 반대 입장을 거듭 천명했다.

w

정 대행은 이 후보자 배우자의 위장전입 뿐만 아니라 △배우자 그림 강매 의혹 △장남 병역 탈루 의혹 △장남 증여세 탈루 의혹 △후보자 입법 대가 고액 후원금 수수의혹 등이 있다며 반대 이유를 조목조목 열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자가 청문 자료 제출을 거부한 것이 국회 인사청문회 자체를 무력화하는 행위여서 받아들일 수 없다"고 피력했다.

e

무엇보다 정 대행은 "문재인 대통령의 합리적 해명이나 조치 없이 대국민 공약(5대 비리 인사 배제 원칙)을 정면 위반한 인사에 동의할 수 없다"며 "불가피하게 (약속을) 지키지 못한다면 진솔하게 사과를 해야지 궤변에 가까운 말로 '현실에서 다르다'고 변명하는 것은 정의롭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정 대행은 "야당들이 사실상 여권의 2중대가 돼 있는 상황에서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독선, 독주, 협치 실종, 인사난맥상에 대해 비판, 견제, 저항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당은 31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오후에 개최되는 본회의 참석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현재로서는 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인준 반대 기류가 강해 본회의 참석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