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자체 대선평가 토론'은 결국 산으로 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

자유한국당이 대선 패배 원인 진단 및 진로 모색을 위해 마련한 토론회에서 각종 질책과 원망, 책임론이 쏟아져 나왔다. 대선 패배 충격이 가시지 않은 모습이다.

30일 국회에서 열린 ‘대선 평가 대토론회’는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과 윤창현 서울시립대교수, 황태순 정치평론가 등 외부 전문가들의 대선 결과 평가로 시작했다.

배 본부장은 “자유한국당이 최순실 국정농단을 명쾌하게 끊어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윤 교수는 “‘한국병’을 치료하는 정당으로 대안제시를 하라”고 조언했고, 황 평론가는 “이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잠시 묻어두고 새로운 사람을 키워야 한다. 당 해산까지 각오하며 창조적 파괴를 통해 수권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어진 질의응답과 내부토론에서 비난과 원망의 목소리가 분출했다. 한 당원은 “국회의원들이 비겁하다.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할 짓을 했느냐”고 소리를 질렀다. 다른 당직자는 “박근혜 사진 걸고 당선된 사람들이 괘씸한 행동을 하고 자기 밥그릇을 챙긴 탓”이라고 비판했다. 이 과정에서 청중석에서 “그만 하라” 등 맞고함이 나오는 등 분위기가 험악해지기도 했다.

친박계의 이우현 의원은 탄핵과 조기대선에 대해 “종북좌파와 전교조, 민주노총 이런 사람들이 세월호 사태 때부터 결속했고 결국 이들이 함께 준비한 각본에 의해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문재인 정부에서는 주사파가 주류를 차지하고, 경제에서는 계급투쟁적인 평등주의 이념으로 박혀 하향평준화될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본질적으로 성공할 수 없다”며 당원들에게 “자신감을 가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뚜렷한 대안이 모아지지는 않았다. 자유한국당은 오는 1~2일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를 열어 당 진로에 관해 또 토론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