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전 문화부장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추천했던 드라마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5월 30일, 서울중앙지법에서는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해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리에 개입한 인사들의 4회 공판이 열렸다. 그런데 이날 재판과정에서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가 공개됐다. 이 메시지 중에는 조 전 장관이 박 전 대통령에게 드라마와 예능프로그램을 추천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the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재판에서 특검팀이 공개한 조윤선 전 장관의 문자는 아래와 같다.

“대통령님! 시간 있으실 때 혼술남녀, 질투의 화신이라는 드라마나 예능 삼시세끼 세번째 시즌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특히 혼술남녀는 요즘 혼자 술 마시는 젊은이들 분위기, 취직 안 돼 공무원 시험 준비하는 학원가 분위기를 그린 재미있는 드라마에요. 저도 드라마를 꼭 한 편 보지 않으면 잠이 안와요.”

the

이 문자메시지에 대해 특검팀은 두 사람의 친밀한 관계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외에도 또 다른 사실을 추정할 수 있다.

1.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은 시점

tvN 드라마 ‘혼술남녀’는 2016년 9월부터 10월 25일까지 방영됐다.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당시 8월 부터 11월 사이에 방영된 작품이다. 그리고 문자 내용에는 '삼시세끼 세번째 시즌'이라고 나와있지만, 시기를 추정해보면 이는 '삼시세끼 -어촌편3'이다. 이 프로그램은 10월 부터 12월까지 방영됐다. 그러니까 조윤선 전 장관이 이 모든 프로그램을 한 꺼번에 추천한 시기는 3작품의 방영시기가 겹치는 10월 경으로 추정된다.

2. 그 시점에 두 사람이 겪고 있던 심리적인 상태

2016년 10월 24일은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를 찾아가 개헌을 위한 실무적인 준비를 하겠다고 말한 날이다. 그리고 JTBC가 최순실 태블릿을 보도한 날이다. 아마도 이날 이후로 이런 내용의 문자를 주고받지는 않았을 듯. 그런데 이미 그해 9월, '한겨레'의 보도를 시작으로 최순실이 비선실세로 등장했고, 정유라까지 이화여대 비리에 연루된 사실이 보도됐었다. 2016년 9월 29일에는 '뉴스타파'를 통해 박근혜와 최순실의 20대 모습이 보도되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의 문자메시지가 정말 10월에 발송된 것이라면, 두 사람은 이러한 상황에서 TV와 드라마에 관한 대화를 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the

3. 정치적 판단과 취향은 별개

그리고 또 하나. 조윤전 전 장관이 추천한 프로그램이 CJ E&M의 tvN에서 방영된 작품이라는 점도 흥미롭다. 지난 5월 22일, ‘채널A’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3월, 검찰 조사에서 “조원동 수석에게 이미경 부회장이 편향적으로 문화계를 이끌고 있어 우려하는 목소리들이 있다고 했다. 이 부회장이 CJ를 잘 이끌어 갈 수 있을지 걱정스럽다고 말한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미경 부회장에 대해 언급한 적은 있지만, 그를 사퇴시키라고 한 적은 없다고 하면서 나온 말이다. 조윤선 전 장관과 박근혜 전 대통령 모두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들은 CJ가 문화계를 편향적으로 끌어간다고 생각은 했지만, CJ가 만든 드라마여도 재미있으면 본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4. 드라마 애호가

그리고 또 하나. 조 전 장관의 ‘저도 드라마를 꼭 한 편 보지 않으면 잠이 안와요’라는 부분은 드라마를 좋아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취향에 공감의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도 드라마를 한 편 보지 않으면 잠이 오지 않았던 걸까?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