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승훈이 결혼 소식을 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스타 이승훈(29·대한항공)이 6월 결혼한다.

d

이승훈의 매니지먼트사 '브라보앤뉴' 측은 "이승훈이 6월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예식장에서 결혼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승훈 측은 "내년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심리적으로 안정된 상태에서 올림픽을 준비하기 위해 결혼식 날짜를 정했다"고도 덧붙였다.

이승훈의 신부인 두솔비씨(26)는 해외에서 미술을 전공하고 현재 디자인 관련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훈은 두씨와 양가 친척의 소개로 만나 6년간 만남을 이어왔다.

이승훈은 지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5000m 은메달, 1만m 금메달을 따 단숨에 한국 빙속의 스타로 떠올랐다.

이후로도 줄곧 국내 일인자 자리를 지켜온 이승훈은 지난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는 팀추월에서 한국의 은메달을 이끌기도 했다.

그는 내년 2월 안방에서 열리는 2018 평창 올림픽에서도 매스스타트, 팀추월 등에서 메달을 노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