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투극' 하퍼, "3년 전 일 때문이라니 이해불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브라이스 하퍼(25·워싱턴)가 폭발했다. 몸에 맞는 볼에 격분, 상대 투수 헌터 스트릭랜드(29·샌프란시스코)의 얼굴에 펀치를 날렸다. 3년 전 앙금이 사구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하퍼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원정경기에 3번타자 우익수로 선발출장했다. 워싱턴이 2-0으로 리드한 8회 스트릭랜드가 샌프란시스코 3번째 투수로 구원등판했고, 투아웃을 잡은 뒤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하퍼를 상대했다.

bryce harper

사건은 이때 발생했다. 스트릭랜드의 초구 97.8마일 포심 패스트볼이 하퍼의 오른쪽 고관절을 정통으로 맞혔다. 맞는 순간 스트릭랜드를 노려보며 마운드 쪽으로 향한 하퍼는 배트와 헬멧을 집어던진 뒤 돌진했다. 하퍼가 먼저 주먹을 날리자 스트릭랜드도 글러브를 벗고 주먹으로 맞서싸웠다.

그러자 양 팀 선수들이 우르르 그라운드로 뛰어나와 집단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했다. 심판진은 하퍼와 스트릭랜드에게 동시 퇴장을 명했다. 물리적 충돌에도 별도의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고, 경기는 워싱턴의 3-0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트릭랜드의 사구는 빈볼성 투구에 가깝다는 게 현지 언론의 분석. 두 선수 사이에는 악연이 있다. 지난 2014년 디비전시리즈에서 하퍼는 스트릭랜드에게 홈런 2개를 쳤는데 4차전 두 번째 홈런을 치고 난 뒤 타구를 오랫동안 지켜보며 감상한 바 있다. 3년 전 일이지만 그 이후로 두 선수의 맞대결은 없었다. 이날 3년 만에 처음으로 투타 맞대결을 벌였고, 스트릭랜드는 초구에 하퍼의 엉덩이를 맞혔다.

bryce harper

경기 후 MLB.com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하퍼는 맞는 순간 목적이 있는 공이란 것을 알아차렸다고. 하퍼는 "야구장에서 누군가와 싸우고 싶지 않다. 과거 일은 중요하지 않다"며 "왜 3년 전 일을 생각하는지 알 수 없지만 그는 (2014년)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를 갖고 있다. 그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스트릭랜드를 비난했다.

워싱턴 선수단도 벌써 3년이 지난 일을 갖고 빈볼을 던진 것에 놀랍고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더스티 베이커 워싱턴 감독은 "우린 2-0으로 앞서 있었고, 투아웃에 주자가 없었다. 누군가 맞히기 좋은 상황이다. 내가 보기엔 고의성이 있었다"며 "야구는 잊지 않고 오랫동안 원한을 유지할 수 있는 게임"이라며 고의성을 의심했다.

이에 대해 스트릭랜드는 고의가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하퍼와 어떤 일이 있었는지 사람들의 기억에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것은 과거일 뿐이다"고 말했다. 브루스 보치 샌프란시스코 감독은 "보기 좋지 않았다. 유감스럽다"는 말로 아쉬움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