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특사가 드디어 묵주를 전달했고 문대통령은 활짝 웃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로마 교황청에 특사로 다녀온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김희중 대주교에게 "(특사 역할을) 아주 성공적으로 잘한 것 같다"고 감사를 표했다.

destinee mangum

문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김 대주교와 성염 전 주교황청 대사 등 교황청 특사단과의 간담회를 갖고 이렇게 밝혔다.

김 대주교는 "(교황이) 한국 교회에 대해서도 아주 관심과 애정이 많고 문대통령이 시작한 새 정부가 잘될 것이라 말씀하시더라"고 전했다.

또 김 대주교는 "기도를 많이 해주시겠다고…"라며 프란치스코 교황이 문대통령 내외에게 선물한 축성한 묵주를 건넸다.

이어 "이제까지 제가 여러 차례 교황을 뵙고 역대 대통령들의 안부도 전했는데 이렇게 별도로 (묵주를) 챙겨준 건 처음"이라며 "꼭 전해 주라고(하시더라)"고 웃었다.

문대통령은 "우리가 취임 특사로 바티칸에 특사를 보낸 것은 아마 처음 같다"며 "교황 성하가 두 번이나 만나주시고 아주 성공적으로 잘한 것 같다"고 반겼다. 성 전 대사에게도 "옛날에 바티칸 대사로 계셨는데 오랜만에 가신 거겠죠"라고 친근감을 보였다.

이와 함께 김 대주교는 "(교황청) 국무원장은 '새 대통령이 굉장히 젊다'며 자기보다는 (나이가) 더 많은데도 젊게 본 모양"이라며 "'언제 취임식을 하느냐, 특사를 좀 보내드리고 싶다'고 말씀하시더라"고도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