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청문특위, '이낙연 청문 보고서' 채택하기로 결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3당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해 오는 31일 청문특위 전체회의를 열기로 했다.

이 후보자 부인의 위장전입 전력을 문제 삼으며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적인 입장표명을 요구하고 있는 한국당은 이날 청문특위 4당 간사 모임에 끝내 불참했다.

청문특위 민주당 간사인 윤후덕 의원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이 참석 안 해 섭섭하긴 하지만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기로 했다"며 "내일(31일)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어 보고서를 의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총리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은 내일 오전 청문특위 전체 회의를 거쳐 오후 국회 본회에서 인준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