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틀랜드 사건의 피해자가 자신을 구해준 영웅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백인 우월주의자에게 모욕을 들었던 미국의 십대가 자신을 구해준 영웅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16세의 데스티니 맨검과 그녀의 친구와 함께 지난 26일 미국 포틀랜드의 열차에서 백인 우월주의자 제러미 조지프 크리스천으로부터 심한 모욕적 언사를 들었다.

관련기사 : 백인 우월주의자에게서 여성들을 구하려다 숨진 두 명의 영웅

당시 열차에 있던 세 명의 남성 릭키 존 베스트(53세), 탈리에신 머딘 남카이-미셰(23), 미카 플레처(21)가 이 광경을 목격하고 크리스천을 저지하고 나섰으며, 셋 중 베스트와 남카이-미셰가 크리스천의 칼에 찔려 목숨을 잃었다.

크리스천의 칼에 찔린 53세의 릭 존 베스트는 열차에서, 23세의 탈리에신 머딘 남카이-미셰는 병원으로 옮겨진 후 사망했다.

28일(현지시간) 이 사건의 중심에 있던 데스티니 맨검이 FOX 12 Oregon KPTV의 영상을 통해 직접 나서 자신을 구하다 희생당한 영웅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저를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건 분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심지어 그들은 제가 누군지도 몰랐으니까요."

"그분들은 나와 제 친구 그리고 우리의 외양 때문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우리를 구해준 분들과 유족들에게 고마움과 감사를 전합니다. 그분들이 아니었다면 우리는 아마 죽었을 테니까요."

MIC는 맨검과 히잡을 쓴 그녀의 친구가 포틀랜드의 열차에 타고 있을 때 크리스천이 "내 나라에서 나가라", "사우디 아라비아로 돌아가"라고 소리쳤다고 전했다.

맨검에 따르면 또한 당시 크리스천은 "우리는 정말 아무것도 아니며, 지금 당장 자살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KATU-TV는 한 목격자가 당시 크리스천이 "버스에서 내려 이 나라를 떠나라. 너희는 세금도 내지 않으니까"라고 외쳤다고 증언했다고 전했다.

MIC는 크리스천이 현재 살인미수와 살인 혐의 등의 중죄로 기소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