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우진 보훈처장 "이념 편향, '나라사랑 교육' 전면개편" 방침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보훈처 업무보고에 직접 참석해 이념편향적인 나라사랑 교육을 바로 잡고 재향군인회 등 보훈단체들의 문제점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연수원 국정기획위 사회분과 업무보고에 참석한 피우진 보훈처장은 모두 발언에서 "이념 편향 논란이 있었던 나라사랑 교육을 전면 개편하겠다"며 "안보를 일방적으로 주입하는 과거의 교육은 안된다. 민주화 정신을 체험하고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보훈단체에 대해서는 그동안 제기된 수익사업 문제와 정치적 편향성을 해결하기 위해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피 처장은 강조했다.

42

피 처장은 "재향군인회는 2015년 회장이 구속되는 등 정상적인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아직 새로운 회장이 선출이 이뤄지지 않아 수익 사업에서 경영악화를 겪고 있다"며 "뼈를 깎는 자세로 자구책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피 처장은 국가 유공자에 합당한 보상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며 고령과 만성질환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훈가족을 위해 복지 의료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국가 유공자 예우를 위해 안전시설도 확충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보훈처는 일제의 침탈 속에서 국권회복을 위해 힘쓴 독립유공자와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2019년에 선열들의 숭고한 정기를 계승하기 위해 '임시정부기념관' 개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보훈처는 △보상금 수당 지원확대 △의료 복지 안전시설 확충 △독립 유공자 예우 강화 △2019년 3.1운동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등을 추진하겠다고 국정기획위에 보고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