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노트북 기내 반입을 전면 금지할 전망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앞으로 미국을 오가는 항공편에 노트북 반입이 전면 금지될 전망이다.

존 켈리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은 28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기내 반입용 수하물 검사 강화 등 항공기 보안 기준을 강화하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john kelly

켈리 장관은 "테러리스트들은 운항중인 기내에서 항공기를 떨어뜨릴 생각에 사로잡혀 있다"며 "특히 그게 항공기이거나 미국 사람으로 가득 차있을 때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또 이 같은 조치는 점점 정교해지는 테러 위협에 맞서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켈리 장관은 "아직은 정보를 모으는 단계"라며 "(구체적인 내용을) 정하고 있는 중이지만 현행보다 훨씬 높게 항공 보안의 기준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 3월 아랍에미리트(UAE), 카타르, 터키 등 전 세계 10개 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기에 대형 전자기기 반입을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유나이티드항공(UA)의 오스카 무노스 최고경영자(CEO)는 지난주 "(정부로부터) 어떤 조치가 나오든 준수하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정부는 지난 1월 이슬람권 7개국 주민들의 미국 입국을 금지한 반이민 행정명령을 항공사들에 사전 고지하지 않아 혼란을 초래했던 때와 달리 이번에는 항공사들과의 협의를 통해 적절한 방침을 마련하고 있다.

laptop

항공사들은 정부의 이런 조치로 인해 고객 수요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내면서도 대체적으로는 보안을 위해 필요할 경우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델타항공은 성명을 통해 "국토안보부와 밀접하고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유나이티드항공의 오스카 무노즈 최고경영자(CEO)도 "관련 주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정보를 전달받고 있다. (정부로부터) 어떤 조치가 나오든 준수하겠다"고 말했다.

정부가 고심중인 조치 중에는 기내반입 수하물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켈리 장관은 탑승객들이 초과 수하물 요금을 피하기 위해 가방에 짐을 마구잡이로 우겨넣는 실태를 지적하며 "더 많은 물건들이 들어있을수록 연방교통안전국(TSA) 직원들이 모니터를 통해 (가방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파악하기가 더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시행 시점은 밝히지 않은 채 "미국내 모든 공항에서 이 같은 조치를 일괄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고만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