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현역의원을 전면배치한 까닭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초대 문재인정부 초대장관 후보자들에 김부겸, 김영춘, 김현미,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현역의원들을 전면배치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김부겸 의원을 행정자치부 장관, 김영춘 의원을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미 의원을 국토교통부 장관, 도종환 의원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로 발표했다.

이날 인선은 각각의 자리에 알맞은 전문성이 고려된 한편 무엇보다 국회 인사청문회 통과 여부가 주요하게 작용됐을 것이란 분석이다.

w

문 대통령은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 서훈 국가정보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등을 지명한 가운데 일부 인사들의 인사원칙 위배 논란으로 곤혹을 겪고 있다.

정치권에서 국회의원 출신 국무위원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통과 여부는 불패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회의원으로 선출되는 과정에서 이미 어느 정도 검증이 이뤄졌다는 점을 비롯해 의원들의 동료의식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으로 꼽힌다.

네 명의 후보자들은 각각의 자리에 대한 직·간접적 이력도 있다.

김부겸 의원은 국회 행정자치위원회 위원을 지냈고 김영춘 의원은 현재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상임위원장이다.

김현미 의원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상임위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도종환 의원은 유명한 시인으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몸담았었고 한국작가회의 부이사장 등을 지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