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최초의 여성 장관으로 김현미 의원이 내정됐다(리스트)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행정자치부 장관에 김부겸 의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도종환 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 국토교통부 장관에는 김현미 의원, 해양수산부 장관에는 김영춘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이 같은 내용의 인사를 발표했다.

이날 내정된 인사들은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다.

김부겸 후보자는 경북 상주 출신으로 4선의 중진 의원이다. 경기 군포에서 3선을 한 뒤 '보수의 심장' 대구 수성갑으로 지역구를 옮겨 출마해 지역주의 타파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는다. 문 대통령 선거캠프에서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다.

w

김부겸 후보자

도종환 후보자는 충북 청주 출신으로 '접시꽃 당신' 등 시를 지은 시인 출신이다. 지난 4월 발족한 민주당 문화예술위원회 상임위원장으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박근혜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실체를 파악하는 데 앞장섰다.

김현미 후보자는 정북 정읍 출신으로 2004년 17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해 20대까지 3선을 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 예산결산특별위원 상임위원장을 맡으며 '경제통'으로 불린다. 문 대통령의 당 대표 시절 대표 비서실장을 맡기도 했지만 '비문'(非문재인) 계열로 분류된다.

김영춘 후보자는 '86그룹'의 맏형 격으로 서울 광진에서 재선에 성공한 뒤 지역 구도 타파를 기치로 고향 부산에 내려가 3번의 도전 끝에 20대 국회에 입성했다. 현재 농림축산심품해양수산위원장을 맡고 있다. '친문'(親문재인) 색채가 덜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