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의 '탄핵 무효 텐트'가 4개월 만에 철거되는 모습(화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탄무국) 등의 박근혜 전 대통령 옹호 단체가 서울광장에 조성한 대형 텐트촌이 설치 129일만인 30일 서울시가 행정대집행에 나서면서 철거됐다.

4개월 가량의 긴 불법점거는 탄무국 전신인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 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등이 지난 1월21일 서울광장에 텐트 40여동을 설치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이들은 광화문광장의 세월호 천막 철거와 박 전 대통령 탄핵 기각 등을 주장했다. 서울시는 즉각 대응에 나섰다. 이틀 뒤인 23일부터 26일까지 모두 4차례에 걸쳐 탄기국 측의 텐트를 직접 방문해 자진철거요청을 했다. 그러나 탄기국 측은 시의 요청 서류 접수를 거부하며 매주 집회를 열었다.

Close
탄핵 무효 서울광장 텐트 철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옆으로 넘기면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시와 탄기국 측 갈등은 시간이 지날수록 고조됐다. 특히 박원순 서울시장이 2월 28일 탄무국 대변인인 정광용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장 등 7명을 서울광장 불법 점유에 따른 집시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면서 더 증폭됐다.

당시 시는 서울 광장 무단 점유에 따른 시의 서울광장 관리권한 침해 방지, 서울도서관 내 소란행위 방지로 도서관 이용 시민 불편 해소, 적법한 공무수행 환경 확보 및 불필요한 행정력 낭비 방지 등을 위해 고발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탄기국 측은 아랑곳하지 않고 3월10일 헌법재판소가 박 전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을 한 후에는 탄핵 '기각'을 탄핵 '무효'로 바꿔 시위를 이어왔다.

시는 탄무국 측에 지속적으로 자진철거를 설득했다. 동시에 변상금을 부과하는 등의 강온 양면 대응을 해왔다. 4월12일에는 서울광장에 텐트가 없는 곳을 중심으로 잔디를 심기 시작하며 압박했다.

이후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치뤄진 뒤 탄무국 측 농성 인원이 대폭 줄어들자 시는 행정대집행 시기를 고려해왔다는 후문이다.

서울시는 그동안 탄무국과 박사모 지도부와 대화를 시도했으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구속 전에도 만나주지 않았으며 다른 지도부들도 '내가 책임질 수 있는 곳이 아니다' '손을 뗐다'는 입장이었다는 것이다. 탄무국 한 관계자는 서울시에 "(텐트는) 박사모가 대부분 한 거다. 철거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심지어 천안함, 연평해전 관련단체 등에도 물었는데 자신들은 관여한 바 없고 정치에 개입할 생각도 없다고 했다"며 "누구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어 정상적인 대화가 되지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상반기 내내 서울광장을 사용하지 못했는데 피해를 더이상 방치할 순 없었다"고 강제철거 배경을 밝혔다.

Close
박근혜 재판 두 번째 출석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