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들이 일제히 '여성비하' 논란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내정을 규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AK
뉴스1
인쇄

'여성비하' 논란에 휩싸인 탁현민 전 성공회대 겸임교수가 청와대 행정관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야당들이 일제히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정식 임용 단계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29일 자유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성적인 모멸감을 여성에게 주는 탁현민 행정관의 청와대 근무는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던 문재인 대통령의 진정성을 의심하게 한다"며 "천박한 여성관을 드러낸 탁현민 행정관을 즉각적으로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도 "어떻게 이런 자격미달의 행정관이 페미니스트를 자처하고 실질적 성평등사회를 만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을 보좌할 수 있는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바른정당과 정의당은 이번 인사를 비판하면서도 직접적으로 사퇴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바른정당 조영희 대변인은 "여성을 폄하하고 모욕하는 것도 모자라 여성을 단순한 성적 노리개로 여기는 듯한 태도는 공직자로서 자격 미달"이라며 "이런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일한다는 것은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내건 가치와 정면으로 반하는 자격미달 인사"라며 "문재인 정부의 5대 인사원칙에 성차별적 인사를 배제하는 방안을 포함할 것을 제안한다"는 입장을 냈다.

논란이 불거진 건 그의 2007년 낸 저서 '남자마음사용설명서'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콘돔은 섹스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하게 만들기 충분하다'

'등과 가슴의 차이가 없는 여자가 탱크톱을 입는 것은 남자 입장에선 테러당하는 기분이다'

'파인 상의를 입고 허리를 숙일 때 한손으로 가슴을 가리는 여자는 그러지 않는 편이 좋다'

'이왕 입은 짧은 옷 안에 뭔가 받쳐 입지 마라'

논란이 불거지자 그는 26일 "10년 전 당시 저의 부적절한 사고와 언행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며 사과했다.

청와대는 탁 전 교수가 아직 정식으로 임용된 게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최근 청와대 행사기획 담당 행정관으로 근무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청와대 관계자는 "비서관·행정관들은 내정상태인 분들도 있지만 정식임용 단계가 아니기 때문에 여러 가지를 참고하고 있을 것"이라며 "정치적·정무적 부분뿐만 아니라 행정적 절차도 진행 중이라 절차가 다 끝나면 발표하겠다고 논의가 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