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장은 청문회를 통과한 문재인 정부 첫 고위공직자가 될 예정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 1기내각 가운데 가장 먼저 인사청문 절차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서 후보자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도덕성과 자질 검증을 받았다.

서 후보자는 공개 청문회에서 자신에게 제기된 석연치 않은 재산증식과 의가사 제대, 고액자문료에 대해 비교적 성실히 답변했다.

아울러 대공수사권 이양과 국내정보 수집 폐지 등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서 후보자는 국내에서 수집된 정보를 정치에 활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명확히 밝히며 국내정치 관여와 단절하겠다고 공언했으며 대공수사권에 대해서는 큰 틀에서 이양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도 당장은 국정원이 관련 역할을 하겠다는 점도 내비쳤다.

국민의 기본권 침해 소지로 제정 당시부터 말이 맣았던 테러방지법에 대해서는 실정법인 만큼 일단은 이행해야 한다는 뜻도 밝혔다.

재산은 주식시장의 호기와 부동산 증가로 증식됐다고 해명했으며 군 복무를 끝까지 마치지 못한 점은 송구하다면서도 절차를 어기지는 않았다고 소명했다.

비공개 회의에서는 대북 정보 수집 등 공개할 수 없는 내용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야당 의원들은 다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서 후보자가 특별한 하자는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 서 후보자가 국정원 3차장 출신이라는 점 등 내부승진 인사라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이에 따라 여야는 30일 정보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기로 했다.

보고서에는 특별한 하자가 없었다는 점과 국정원장직을 수행할 수 있는 자질을 갖췄다는 점, 다만, 일부 부적격 의견이 있다는 소수의견도 함께 담겨질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한국당 소속 이철우 정보위원장은 "경과보고서는 평가가 아니라 해당자가 이런 면에서는 잘하고 다른 면에서는 부족하다는 것을 명시하는 것"이라며 "경과보고서를 채택 자체가 (인사청문회를) 통과시켜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정원장의 경우 국무총리와 달리 국회 인준 표결이 없다. 이에따라 청문보고서가 행정부로 넘어가면 바로 대통령이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