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후보자가 위장전입 거짓해명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29일 큰 딸의 위장전입 의혹과 관련 "딸 아이의 안녕을 위해서 생각없이 한 일이 물의를 일으켜서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또 강 후보자는 위장전입한 주소가 이화여고 전 교장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난 데 대해서는 "아는 은사께서 주소지를 소개"해줬으며, 소유주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강 후보자는 이날 오후 자신의 임시사무소가 차려진 서울 세종로 대우빌딩 로비에서 취재진에 "저의 딸아이 전입문제와 관련해서 보도가 많이 되고 제가 밝혀드릴 부분이 있어서 말씀을 올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큰 딸의 위장전입 배경에 대해 "1999~2000년 사이 남편이 학교에서 안식년을 얻어 아이 셋을 다 데리고 미국에 갔다"면서 "(당시) 제가 큰 딸이 미국에서 적응하는 데에 어려운 모습을 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배경을 설명하며 '엄마의 마음'을 강조했다.

이어 "(2000년 한국에) 돌아왔을 때 엄마의 마음으로 아이가 다시 한국에 적응하는데 좀 더 편한 상황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제가 다니던 이화여고에 꼭 넣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며 "그 때 마침 아는 은사께서 주소지를 소개해줘서 주민등록을 옮기게 됐고 아이가 이화여고를 다니게 됐다"고 털어놨다.

다만 "주소지에 누가 사는지, 소유주가 누구인지는 전혀 알지 못했다"며 처음 해당 주소지가 '친척 집'으로 알려진 것은 당시 제네바 출장 중이던 강 후보자를 대신해 남편이 청와대에 잘못 이야기했기 때문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친척 집은 전혀 아니다"며 "남편은 전입과정에서 아무런 역할이 없었다. 엄마가 단독으로 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강 후보자는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더 자세한 내용은 청문회에서 소상히 말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내 언론보도들에 따르면, 강 후보자는 지난 2000년 장녀를 이화여고에 전학시키기 위해 이화여고 전 교장인 심모씨가 전세권자로 설정된 집에 위장전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청와대가 지난 21일 강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발표하며 '친척 집'으로 위장전입을 한 사실을 밝힌 것과 다른 내용이어서 비판이 제기됐다.

이밖에도 강 후보자가 외교장관 지명 이틀 후 뒤늦게 장녀와 차녀에 대한 증여세를 납부한 사실 등이 드러나 외교장관 청문 과정에 험로가 예상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