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서 여행 중이던 한국인 관광객, 일주일째 실종

게시됨: 업데이트됨:
KUANG SI FALLS
Tat Kuang Si Waterfalls is a three tier waterfall of Luang Prabang ,Laos | jaturunp via Getty Images
인쇄

라오스 루앙프라방 지역을 여행 중이던 30대 한국인 여성이 일주일째 행방불명 상태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29일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라오스에 홀로 여행 중이던 우리 국민이 22일 연락 두절된 이후 현재까지 행방불명 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해당 관광객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22일 낮 12시30분께 호텔 측이 제공 차량으로 꽝시폭포 관람을 위해 이동한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고 한다. 호텔 측은 그가 이튿날까지 나타나지 않자 실종 신고를 했다.

이에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24일 실종신고 접수 사실을 인지한 직후 현지 경찰에 협조를 요청하고, 담당 영사를 파견해 현지 경찰의 수색 및 탐문 작업을 지원 중에 있다.

이 당국자는 "현지 경찰이 해당 우리 국민이 실종된 장소로 추정되는 꽝시폭포 내에 잠수부를 투입해 수색 활동을 실시하고 주변지역을 함께 집중 수색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단서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주라오스 대사관은 또 현지 통신사를 통해 실종 관광객 휴대폰의 최종 위치를 확인하고 현지 경찰과 함께 해당 지역 주변에 대한 수색 및 탐문을 실시했다.

이 당국자는 "향후에도 주라오스대사관은 현지 당국과의 협조하에 우리 실종 국민에 대한 수색 활동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실종 관광객의 가족은 현지에서 한국 돈으로 천만원 정도를 포상금을 내걸고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YTN은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