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한국땅을 밟을 정유라는 곧바로 검찰에서 이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Youtube/horsepointTV
인쇄

최순실씨(61·구속기소)의 딸 정유라씨(21)가 31일 귀국하면서 그가 어떤 말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65·구속기소)의 관계를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봐 온 '목격자'인 만큼, 정씨의 진술에 따라 국정농단 사건 전반에 걸친 재수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검찰은 정씨 사건을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에 맡기며 수사 확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29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정씨는 30일 오후 4시25분(현지시각) 덴마크 코펜하겐을 출발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경유, 31일 오후 3시5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정씨의 신병을 인계받기 위해 검찰 수사관 등을 덴마크 현지로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맡은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정씨가 공항에 도착하는 대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정씨는 이화여대 입학·학사 비리와 관련한 업무방해 혐를 받고 있다. 공범인 어머니 최씨, 최경희 전 총장, 김경숙 전 학장 등은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2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정유라 특혜 의혹 관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하지만 그보다 더 관심이 쏠리는 대목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새로운 국정농단의 증거나 범죄사실이 드러날지 여부다. 최씨와 박 전 대통령의 관계를 지근거리에서 봐 온 정씨가 지금까지는 알려지지 않은 진술을 내놓을 경우, 국정농단 사건 전반에 걸친 재조사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

정씨의 추가 혐의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그는 말 구입비 등 승마지원 명목으로 삼성 측이 제공한 '뇌물' 77억9735만원(약속금액 213억원)의 직접적 수혜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수사선상에서 제외하긴 했지만 정씨의 등장으로 새로운 진술이 나올 가능성은 남는다.

최순실씨 일가의 은닉 재산 의혹에 대한 조사도 다시 이뤄질 수 있다. 앞서 특검은 최씨 일가의 불법적 재산형성 및 은닉의혹과 관련해 이들 일가의 재산규모를 약 2730억원으로 파악했으나, 수사기간 부족 등으로 불법적 재산 형성 혐의를 발견하지 못해 조사 기록 등을 검찰에 이첩했다.

최씨의 진술 태도 변화도 예상된다. 최씨는 지난 24일 '이대 입시비리' 재판에서 "저는 어떻게 해도 모르지만 걔는 영혼이 죽고 육체만 살아 어린 자식이 잘못될까봐 자기 삶을 지키고 있다"며 딸 정씨에 대한 선처를 호소한 바 있다. 그는 구체적 물증이 있는 혐의에서조차 부인하고 태도를 견지해 왔다.

css

수사는 특수1부가 맡을 예정이다. 당초 1기 특수본에서 이화여대 비리 사건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던 첨단범죄수사1부가 맡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검찰은 정씨의 진술이 국정농단 사건 전반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특수1부에 배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1부는 특수본에서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등 혐의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으며, 현재 공소유지도 담당하고 있다. 이원석 부장검사는 대통령 소환조사 등 신문을 직접 맡기도 했다.

정씨 변호는 현재 최씨의 변호를 맡고 있는 이경재 변호사가 맡을 예정이다. 이 변호사는 이날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공판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검찰 조사 입회 등 정씨에 대한 변호는) 우리 변호인들이 다 같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Close
재판에 출석한 박근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