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과 한국당이 '이낙연 인준안 처리'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국민의당은 29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안 처리에 대승적으로 협조하기로 결정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과 오후 의원총회를 진행한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렇게 결정했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낙연 총리 후보자가 위장전입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총리 인준안 처리에 협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29일 오후 '수용 불가'로 입장을 정리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부분의 의원이 압도적으로 총리인준을 받을 수 없다는 입장으로 정리했다"고 밝혔다.

정 대행은 "대통령이 선거 전에 약속한 내용을 이행하라는 것인데 이행하지 않겠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대통령이) 스스로 말한 것에 강박관념을 가진다고 했는데,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빨리하려다 보니 검증 못 했다는 이유에서 총리인준을 해달라는 것은 받을 수 없지 않냐는 의원들의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9일 오후 구두 논평을 내어 야당에 '이낙연 인준안 처리'에 대한 협력을 당부했다.

김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없어서 인사기준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점, 세부적인 인사 기준을 마련한다는 점을 말했다. 야당이 (요구한 선결 조건이) 충족됐다"며 "요구가 충족된 만큼 장기적인 국정 공백으로 인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협력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Close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입국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