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도 청와대 인선에 대해 '대통령 직접 해명'을 당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문제에 대해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국민과 야당에게 이해를 구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다운 모습이자 가장 빨리 국정을 정상화하는 방안"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심 대표가 29일 국회 상무위 회의에서 "이달 말까지 국회 인준절차가 마무리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SBS는 심 대표가 "지금 야당은 이 후보자의 적격성 자체보다도, 대통령의 약속 위반을 문제 삼고 있다. 대통령이 국민 앞에 약속했던 인사원칙이 그대로 이행되지 못한 것이 원인"이라며 "각 당의 정치적 의도와 무관하게, 대통령 공약이 실현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야당은 국민을 대신해 대통령에게 설명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프레시안은 노회찬 원내대표 역시 "청와대가 스스로 제시한 인사 원칙을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 구체적 적용 방안을 신속히 마련해 국민에게 제시하고 양해를 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프레시안은 노 원내대표가 청와대에 실사구시적인 적용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위장 전입' 문제를 언급하며 "기계적인 적용보다는 실사구시적인 적용이 바람직하다. 동일한 법을 위반했다 하더라도 벌금에서 실형까지 다양한 법이 적용되기 때문"이라고 두둔했다. -프레시안(5월 29일)

그간 국민의당, 바른정당, 자유한국당이 청와대의 인선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온 반면, 정의당은 야4당 중 유일하게 온건한 태도를 취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