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이 공유를 만나 '도깨비'의 인기와 북한에 대해 물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CNN '토크 아시아(Talk Asia)' 측이 배우 공유와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공유는 지난달 3일 미국 보도전문채널 CNN의 '토크 아시아'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토크 아시아'는 아시아권에서 주로 방송되며 정치, 경제, 문화, 연예, 스포츠 등 각 분야별 아시아 대표 인사들이 초청되는 인터뷰 프로그램이다. 한국 출신 유명인으로는 김연아, 박지성, 이병헌, 빅뱅, 싸이, 보아 등이 출연한 바 있다.

공유의 '토크 아시아' 출연은 올해 1월 종영한 tvN 드라마 '도깨비'의 인기 때문이다. '토크 아시아' 제작진은 '도깨비' 외에 '부산행', '도가니' 등에 대해서도 질문했으며 인기인으로서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지, 어떻게 사용하는지도 물었다. 해당 영상 인터뷰는 29일 공개됐다.

공유는 배우로서 누리는 유명세에 대한 고민도 털어놨다. 그는 "카메라가 때론 싫을 때도 있다"면서 "하지만 배우로서 작업하는 동안 당연히 감내해야 하는 일이다. 대중의 사랑 때문에 결국 '공유'라는 배우가 존재하는 거다. 이는 나를 배우로서 계속 성장하게 만드는 원동력이기도 하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 공유는 배우로서 얻는 것도 있기 때문에 잃는 것도 당연히 있는 것이라는 생각도 밝혔다. "길거리를 자연스럽게 다니고 싶다"는 그는 "내 사생활을 되도록이면 노출하지 않으려 노력한다"면서 "나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하지 않는다. 온라인의 커뮤니케이션은 믿지 않는 편이다. 영화나 드라마 속의 인물을 보여줄 때 내 삶에 대한 이미지가 반영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cnn

공유는 자신의 출연작인 영화 '도가니'가 자신의 삶에 끼친 영향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책 '도가니'를 군대에서 읽게 됐고 이후 영화에도 출연했다. CNN은 '도가니'의 흥행이 약자들의 성범죄에 대한 엄격한 처벌을 부과하는 도가니법이 통과됐다는 사실을 조명했다. 공유는 "제가 배우로서 진짜 영향력이 있다면 변화를 위해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배우로서 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것이 무엇인지 생각했다"고 소신을 털어놨다.

특히 영화 '부산행'의 칸 초청 이후 국내에서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성공에 대해서는 "내가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는 것 보다 한국의 창조적인 프로젝트를 인식하게 만들 수 있어 자랑스러웠다"고 고백했다. 공유는 앞으로 "감각을 깨우는 신선한 프로젝트를 하고 싶다"면서 자신에 대해 "독창성을 좋아하는 사람"이라고도 전했다. 그는 "저는 배우라는 직업을 돈과 명예 때문에 하는게 아니라 저를 응원해주는 팬들 때문"이라며 끝까지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CNN은 북한에 대한 질문도 빼놓지 않았다.

'커피프린스' 직후 군에 입대한 경험과 철원 최전방에서 복무한 경험에 대해서 공유는 "한국에서 입대는 의무"이며 "처음에는 군대에서도 사람들은 나를 보면 '커피프린스다'라고 말했다"고 답했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세계에서 가장 정세가 불안정한 나라 중 하나인 한국에 산다는 건 어떤 것인가?"라는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공유는 "한국에서 태어난 사람으로서 바쁜 하루하루를 살다보면 그런 일(미사일 위협)이 일어난다는 것 자체를 잊는다"며 '하지만 때로 시한폭탄이나 화산처럼 사람들이 그에 대해 불안을 느끼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다.

또 "정치인이 아니기 때문에 많이 말할 수 없지만 남북관계나 다른 국제분쟁들이 대화로 잘 해결되길 바란다"며 "한국 사람 모두가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까? 난 그저 그중 한 개인일뿐이다"라고 답했다.

전체 인터뷰 영상 3개와 영문 기사는 아래 링크에서 볼 수 있다.

CNN: Gong Yoo on becoming South Korea's leading man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예고편 속 옥자의 모습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