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장 후보자가 '국정원의 정치 개입 논란'에 대해 한 발언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9일 "국정원이 국내정치 개입 논란으로 인해 국민적 신뢰를 위협받고 있다"며 원장직에 오를 경우 개혁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국민들로부터 국정원의 기능과 역할에 대해 의심받는 상황은 평생 국정원을 지켜온 사람으로서 대단히 부끄러운 일"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서 후보자는 "국가 정보기관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당한다면 국가안보가 위험해진다는 확고한 소신을 갖고 있다"며 "국정원은 정권을 비호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28년간 몸담은 곳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가지고 있다"며 "국정원이 해야할 역할과 기능이 무엇인지 잘 알고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문회를 통해서 국정원장으로 봉사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오직 국가와 국민에 현신하는,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그리고 구성원 스스로가 자랑스러하는 국정원으로 완전히 거듭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국정원은 국내정치와 완전히 단절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서 후보자는 "앞으로 국정원은 북한 도발에 철저히 대비해나갈 것"이라며 "또 국정원은 오늘날 새롭게 제기되는 신안보위협에도 빈틈없이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국가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국가안보에 관해 초당적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국회 의장단과 지도부, 정보위에 수시로 안보정세와 관련된 상세한 설명을 드리고 필요한 지도를 받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