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로부터 '얼치기 좌파'라는 비아냥을 들은 바른정당이 말 그대로 '발끈'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바른정당은 29일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를 지낸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바른정당을 '얼치기 강남좌파'로 표현하면서 "좌파정권이 바른정당을 내년 지방선거까지 위성 정당으로 존치시킬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 맹공을 가했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를 '준비된 좌파 정권'이라고 표현하면서 "그들은 바른정당을 내년까지 위성정당으로 존치시키면서 우파 분열로 지방선거를 치르고 효용가치가 없어지만 일부인사는 흡수하지만 가치가 없는 인사는 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얼치기 강남좌파들이 한국당에서 떨어져 나간 것은 다행이지만 이들이 건전한 보수를 가장해 국민을 현혹하는 일은 우리가 막아야 한다"고도 했다.

9

이에 대해 김세연 바른정당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 전체회의에서 "홍 전 지사의 말과 비난의 태도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괴짜 정치인의 논거없는 발언이라 해도 기가 막힌다"며 "이념이 극우이다 보니 자신보다 왼쪽이면 가릴 것 없이 좌파가 되는 자기 편의적 아집이 경이롭다"고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친박은 바퀴벌레 등으로 저주하더니 이제는 무엇이 급한지 자유한국당은 제1야당으로 강력한 단일대오를 이뤄야 한다고 단합을 강조한다"며 "'세탁기', '돼지발정제', '영감탱이' 등 허언의 가벼움이 망언으로 변질된 게 아닌가 우려스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건축물로 비유하자면 재난 및 안전관리기준법에 따라 재난시설 E등급"이라며 "빨리 해체작업에 들어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Close
홍준표의 센터 욕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