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 대표가 야당을 압박하자 청와대가 '선 긋기'에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야권을 상대로 "대통령의 선의를 왜곡하지 말라"고 경고하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을 압박했다.

우원식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낮은 자세로 야당을 설득하고 협조를 이끌어내는데 주력했다면 추 대표는 야당을 상대로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 인사들의 난맥상을 거론하며 압박 스탠스를 취한 것이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워크숍 인사말을 통해 아래와 같이 밝혔다.

"5대 인사 원칙은 국민 정서와 기준으로 도출하겠다는 뜻이었는데 작금의 상황은 야권이 이런 이유를 외면한 채 그저 정략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유감스럽다."

"각각의 사안은 독립적 흠결이 될 수도 있겠지만 국회가 살펴볼 때는 이것이 심각한지, 고의성이 있었는지 이런 것들을 심층적으로 판단하고 고려돼야 할 것."

"우리는 야당 시절 하나의 흠결만으로 총리 인준에 반대하지 않았다. 최소 두 건 이상 흠결이 겹겹으로 드러나 국민으로부터 국민적 공분을 산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예를 들어 박근혜 정부 때 김용준 총리 후보자는 단순히 아들 병역 논란만 있었던 것이 아니라 부동산 의혹도 있었고 이명박 정부 때 한승수 총리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와 연관된 위장전입이 문제된 것."

"그러나 지금의 이낙연 후보자의 경우 국민 공분보다는 대통령 후보 시절 선의로 약속한 위장전입이라는 말에 얽매여 있다."

"국민의 눈높이가 아니라 야당의 눈높이에서 그저 반대하고 있다."

"인수위도 없이 출범하는 새 정부에 대해 여야 관련없이 전폭지원하는 것이 정치권의 당연한 도리." - 추미애 대표 발언 정리(5월 28일)

이에 청와대는 같은 날(28일) 곧바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날 야당을 향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을 강하게 압박한 것을 두고 "당청간 의견조율이 안된 부분이 있다면 발언을 확인하고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news1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2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등의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저희가 내놓는 인사가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한 바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만약 추 대표가 (야당을 향해) 강도높은 비판을 했다면 (청와대와) 차이가 있다"며 "(청와대는 야당과의) 진정한 소통을 위한 진정성에 무게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이 후보자의 인준안을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야권과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 청와대 차원의 '선긋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당청간 갈등설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앞서 청와대에 파견됐던 당직자들이 당에 복귀했다가 다시 청와대로 돌아가는 일이 있었던 점에 대해 "당청간 갈등이 있었던 것처럼 보이는 걸 여러 번 해명했지만, 2주간 파견기간으로 말씀드렸고 그 파견기간이 만료돼 당에 복귀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당과 정무수석실간 여러 가지 긴밀한 논의들이 있어 논의결과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이 후보자를 검증하는 야당 인사청문위원들에게 문자폭탄이 쏟아지고 있는 데 대해 자제요청을 해야하는 게 아니냐는 물음에는 "누가 말씀해야할지 잘 모르겠지만 참 곤란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그렇게 하는 것이라고 확정할 수 있는 건 모르겠지만 이미 그 문제는 대통령이 후보시절 한 번 언급을 하신 바가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지지자들이라 하더라도 충분히 대통령의 입장을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문제에 대해서 언급하는 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