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경찰이 맨체스터 테러범의 범행 직전 사진을 공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국 경찰이 27일(현지시간) 맨체스터 자살폭탄 테러범 살만 아베디(22)가 지난 22일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연장에서 테러를 벌이기 직전 포착된 폐쇄회로(CC)TV 사진을 공개했다.

d

AFP통신에 따르면 CCTV 분석결과 아베디는 안경을 끄고 턱수염을 기른 채 검은색 티셔츠에 같은색 조끼를 걸치고 청바지를 입었으며, 운동화를 신었다. 등에는 범행 당시 사용한 폭탄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백팩을 매고 있다.

경찰은 성명에서 아베디가 맨체스터 아레나 실내경기장으로 이동하기 전 시청에서 마지막으로 모습이 포착됐으며, 이곳에서 폭발물을 조립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와 함께 아베디가 지난 18일 영국으로 돌아와 22일 테러를 벌이기 전까지 보인 움직임에 대한 정보를 아는 사람들은 제보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맨체스터 테러와 관련해 11명을 체포했으며, 14개 장소를 추가 수색중이다. 아베디의 부친과 남동생도 리비아에서 추가 테러모의 혐의 등으로 구금됐다.

다만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맨체스터 테러 이후 최고단계로 유지됐던 테러위협 수준을 5단계 '위험'(critical)에서 4단계 '심각'(severe) 수준으로 완화하고, 거리에 배치됐던 무장군인들의 경계도 점진적으로 철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임박한 테러위협이 사라졌으며, 맨체스터의 정상화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공휴일(29일)을 앞두고 주말 동안 테러경계를 유지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