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찰팀이 돈봉투 만찬 참석자 20명의 계좌·통화내역을 확보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yringe mmr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

'돈봉투 만찬'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법무부·검찰 합동감찰반이 만찬 참석자 전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관련자들의 통화내역과 계좌내역 자료도 확보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28일 합동감찰반은 "지난 18일 감찰에 착수한 이래 현재까지 만찬 참석자 전원으로부터 경위서를 제출받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감찰반은 "현장조사 등을 통해 결제전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며 "관련자들의 통화내역·계좌내역 등 필요한 자료를 임의 제출받아 검토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 등 만찬 참석자 10명 전원을 포함해 참고인 등 20여명을 상대로 대면조사도 마친 상태"라고 말했다.

감찰반은 "향후 필요한 부분에 대한 보강조사를 하고 관련 법령의 위배 여부 등 법리를 검토할 것"이라며 "특수활동비의 사용체계 점검에도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선 감찰반의 수사 의지가 나약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오늘 오전 연합뉴스는 '돈 봉투 만찬 사건'을 감찰 중인 법무부 감찰반이 의혹 현장인 서초동 B 식당에서 '오찬'을 겸한 조사를 한 것으로 밝혀져 법무·검찰 당국이 엄정한 조사 의지를 가진 것이냐는 비판이 나온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법무부 감찰반 관계자들이 22일께 '돈 봉투 만찬' 장소인 서초동 B 식당에 점심 시간에 맞춰 찾아가 식당 관계자들에게 만찬 당시 상황을 묻고 해당 장소에서 식사를 했다는 것.

이에 연합뉴스는 검찰 간부 출신 변호사가 "이번 사건의 엄중함을 생각해본다면 식사를 하면서 슬쩍 물어보는 식으로 조사한다는 것은 그냥 식사한 것이지 감찰 업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한 것으로 볼 수 없다"며 "감찰에 임하는 기본 태도에 문제가 있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해당 사건을 조사하게 된 개요는 아래와 같다.

청와대 및 검찰·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4월21일 검찰 특별수사본부 본부장인 이 전 지검장 등 특수본 소속 간부 7명은 서울 서초동의 한 음식점에서 안 전 국장 등 법무부 검찰국 간부 3명과 저녁식사를 했다.

이 자리에서 안 전 국장은 수사팀 간부들에게 70만~100만원이 든 돈 봉투를 줬다. 이 전 지검장도 검찰국 간부 2명에게 100만원씩의 격려금을 지급했다.

하지만 이들이 만찬을 가졌던 날은 특수본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각각 구속, 불구속 기소한 지 나흘 만이었다. 우 전 수석에 대한 검찰의 '봐주기 수사' 논란이 연일 도마 위에 올랐을 시기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런 상황에서 조사대상으로 지목된 안 전 국장을 만난 자리에서 돈 봉투까지 주고받은 건 적절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감찰을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