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메르스 의심 환자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

*자료사진입니다.

광주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 증상을 보인 60대 여성이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28일 광주 서구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광주의 한 대학병원 음압격리 병상으로 이송됐던 A씨(60·여)에 대한 1차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A씨가 메르스에 감염되지 않았다고 판단, 2차 검사 없이 귀가 조치될 예정이다.

이스라엘과 로마를 방문했다가 26일 귀국한 A씨는 고열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왔다.

보건당국은 질병관리본부에 보고를 하고 매뉴얼에 따라 음압 격리병상이 마련된 광주 한 대학병원으로 A씨를 이송해 추가 검사를 진행했다.

서구 보건소 관계자는 "검사 결과 메르스에 감염되지 않는 것으로 보건 당국이 판단했다"며 "이에 추가 조사 없이 귀가조치를 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