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시장이 미세먼지 '심각'에 대중교통을 무료로 하겠다며 밝힌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의 미세먼지가 심하면 출·퇴근 시간에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미세먼지가 심할 경우 시민 참여형 자동차 2부제를 추진할 계획인데 대중교통요금 무료로 이를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syringe mmr

박 시장은 2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서울시민 미세먼지 대토론회'에서 "미세먼지와의 전쟁을 치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현행법에 따르면 서울, 인천, 경기도의 대기 상황이 모두 똑같이 나빠져야만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를 취할 수 있지만, 앞으로는 '서울시장 특별명령'으로 미세먼지 서울형 비상저감조치를 단독으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자정부터 오후 4시까지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50㎍/㎥ 초과하고 내일 나쁨이 예보되었을 때 서울시장 특별명령을 내리겠다는 것이다.

서울시장 특별명령이 떨어지면 시민 참여형 자동차 2부제를 실행하게 된다. 보다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이날 출·퇴근 시간의 대중교통은 무료로 운행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이 경우 하루에 약 36억원이 손해다. 최근 미세먼지가 심각한 단계가 7번 있었던 것을 감안하면 순식간에 250억원의 적자를 보는 셈"이라면서도 "돈보다 사람이 중요하다. 사람의 가치가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미세먼지 예·경보 시스템을 정부 기준보다 강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영·유아와 노인 등의 취약계층을 미세먼지 민감군으로 규정해 관련 시설에 보건용 마스크를 보급하거나 공기청정기 설치비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대토론회에 같이 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게 초등학교 교실에 공기청정기 보급하는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또한 박 시장은 사대문 안 노후 경유차 운행 단계적 제한 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자동차 친환경 등급제를 도입해 하위 등급 차량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과 규제를 실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친환경 건설기계 사용 의무화와 친환경 보일러 보급 확대 △서울 대기질에 큰 영향을 미치는 동북아 주요 도시와의 환경외교 강화 등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