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이 백신을 거부하는 부모에게 벌금형을 검토 중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독일에서 아이에게 백신을 맞히지 않으려는 부모들이 늘어남에 따라 독일 정부가 강력한 처벌 방안을 내놓았다.

syringe mmr

MMR 백신 프리오릭스.

26일(현지시간) 독일 빌트지 등에 따르면, 헤르만 그뢰헤 보건장관은 백신 접종 권고를 따르지 않는 부모들에게 최고 2500유로(약 312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이 법안은 최근 들어 독일에서 홍역 환자가 급증하는 데 따른 것이다. 지난 4월 중순부터 현재까지 약 한 달만에 410명의 홍역 환자가 발생했으며, 이는 지난 한해동안 발생한 홍역 환자 수(325명)를 훌쩍 넘어서는 수준이다.

홍역 확산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홍역-볼거리-풍진예방주사(MMR)'의 접종률 하락이 꼽힌다. 백신이 오히려 전염병을 일으킨다는 낭설로 백신에 대한 불신이 높아진 데다 일부 의사들이 백신의 부작용을 언급하면서 독일에서도 백신 거부 바람이 불고 있기 때문이다.

그뢰헤 장관은 "홍역으로 인한 사망이 계속되는 것을 두고 볼 순 없다"며 "백신 규제를 강화하기로한 이유"라고 밝혔다.

이는 독일만의 문제가 아니다. 이탈리아에서도 백신 음모론을 믿는 사람들이 급증해 접종률이 떨어지면서 홍역 환자수가 전년 대비 3배를 넘어섰다. 이에 따라 지난주 이탈리아 정부는 취학 전 아동들에게 백신 12종을 의무 접종토록 하는 규제를 도입했다.

이 외에도 프랑스, 폴란드, 루마니아, 스위스 등지에서 홍역이 유행하고 있다. WHO는 홍역 백신 접종률을 95% 이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