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 우월주의자에게서 여성들을 구하려다 숨진 두 명의 영웅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사회가 인종차별주의자에게서 두 명의 여성을 지키려다 칼에 찔려 사망한 영웅적인 남성들에게 깊은 존경을 보내고 있다.

목격자의 증언에 따르면 북부 포틀랜드에 거주하는 용의자 35세의 제러미 조지프 크리스천은 지난 26일 오후 4시 30분경 포틀랜드의 열차 안에서 인종·종교와 관련한 비하적 발언을 두 명의 여성에게 퍼부었으며 둘 중 적어도 한 명은 히잡을 쓰고 있었다고 한다.

portland police bureau

제러미 조지프 크리스천.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역에서 '백인 우월주의' 운동가로 알려진 크리스천은, KATU-TV에 따르면 두 여성에게 "버스에서 내리고 이 나라에서 나가라. 왜냐하면, 너희는 세금을 내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포틀랜드 경찰 대변인 피트 심슨은 이 광경을 목격한 세 명의 남성이 용의자의 "고함과 발광"을 저지하기 위해 끼어들었으며 이에 "용의자에 의해 잔인하게 공격당했다"고 밝혔다.

이 공격으로 53세의 릭 존 베스트가 열차에서 즉사했으며 23세의 탈리에신 머딘 남카이-미셰는 병원으로 옮겨진 후 사망했다.

세 번째 희생자인 미카 플레처(21)는 목숨을 위협하는 상처를 입지 않은 것으로 보도됐다.

연합뉴스는 사망한 존 베스트가 23년간 군에 복무하다 2012년 퇴역했으며, 재작년부터 포틀랜드 시에서 기술자로 일하던 공무원이라고 전했다.

사망한 남카이-미셰의 여동생은 허프포스트에 가족의 성명서를 보내 이렇게 밝혔다.

"탈리에신 머딘은 기쁘고 풍요로운 인생은 보냈습니다. 그의 열정은 다른이에게 전염될 정도였습니다. 우리는 너무도 익숙하고 만연한 편견과 편협, 그 교활한 틈새를 비집고 이곳에 들어온 무분별한 행동 때문에 그를 잃어버렸습니다."

남카이-미셰의 어머니 '아샤 딜리버런스'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나의 귀여운 아이가 어제 두 명의 무슬림 여성을 인종차별주의자의 손에서 구하려다 포틀랜드의 열차에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영웅이었고, 죽어서도 영웅으로 남을 것이다. 아름답게 빛나는 내 별아, 사랑한다."

연합뉴스는 수사를 맡은 연방수사국(FBI) 오레곤 지부의 특별 수사관 로렌 캐넌이 "지난밤 사건을 국내 테러 행위나 연방 증오 범죄로 다룰 것인지를 언급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