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자문위가 '고위공직자 임용 기준안'을 만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정부 인수위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8일 새로운 '고위공직자 임용 기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news1

김진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고위 공직자 인사를 둘러산 소모적 논란을 없애고, 새정부 인사에서 국민의 뜻을 받들어 국정을 운영할 인재를 적소에 기용하기 위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합당한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정기획위는 이를 위해 기획분과위에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할 방침이다. 여기에는 여야 정치권과 정계 원로, 언론계, 학계, 법조계, 시민사회를 비롯한 사회 각계 각층 의견을 반영해 최적의 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인사추천과 인사검증은 물론 인사청문회 제도의 발전방안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드러난 문제점을 바탕으로 종합적으로 검토해 국정기획위 활동기간 내에 합리적인 안을 마련해 국정운영 5개년 계획과 함께 보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