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이낙연을 위해 '전화 정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청와대가 이낙연 총린 후보자의 국회 인준을 위해 가능한 모든 채널을 통해 설득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는 청와대가 주말에도 끊임없이 야당과의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전해다.

연합뉴스는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오늘(28일)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과 진성준 정무기획비서관, 한병도 정무비서관은 이날 중 각 당 대표와 원내대표, 원내수석부대표, 인사청문특별위원회 간사 등과 주로 전화접촉을 하고 총리 인준문제와 관련한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국제신문에 따르면 청와대의 정무라인은 29일 오전 각 당의 원내대표들이 모이는 주례회동에 참석해 총리 인준 문제를 거론할 예정이다.

이낙연 후보의 청문회 이후 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당들은 문 대통령이 직접 입장 표명을 할 것을 요구하고 나선 바 있으며, 이에 대해 청와대는 지난 26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선에서 브리핑을 열고 "저희가 내놓는 인사가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야당은 임 비서실장의 사과를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뉴스1에 따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미래에 맞는 인사청문회의 새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야당의 협조를 요청한 반면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진솔한 해명을 해야 한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이낙연 후보의 청문보고서 채택 역시 무산된 바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5명, 자유한국당 5명, 국민의당 2명, 바른정당 1명으로 구성된 인사청문 특위 중 과반 찬성이 있어야 청문보고서 채택이 가능한데, 26일 회동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 하고 무산 된 바 있다.

그 과정에서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에게 “우선 대통령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렸다. 앞으로도 계속 (위장전입한 후보를 추천)하겠다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국회 본회의가 예정된 29일 또는 31일 이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처리하려면 청와대와 민주당의 소위 '정무 라인'이 주말 동안 전화 로비에서 실력 발휘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는 '대통령의 직접 사과'에 대해서는 분명한 선을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임종석 비서실장이 이미 지난 26일 국민께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고 청문위원들에게도 유감 표명을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5월 28일)

미디어오늘은 25일과 26일 성인남녀 1000명을 상대로 "청문회에서 나온 이낙연 총리 지명자와 관련한 몇가지 의혹들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을 던진 결과 67.1%가 "총리 임명에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다"라고 답했으며, 총리 자격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5.9%,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7.0%로 나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