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증여세 의혹을 비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이 27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청와대의 후보자 지명 발표 이틀 후인 23일 자녀들의 증여세를 냈다는 보도에 대해 "탈세 잘못을 덮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강 후보자가) 세금을 내지 않고 있다가 후보자 지명 후 세금을 냈다고 해서 탈세 문제가 용서되는 것은 절대 아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강 후보자 본인 스스로 후보자 내정 후 탈세 문제가 불거질 것을 대비해 증여세를 납부한 것으로 보인다"며 "고위공직자가 되면 세금을 내고 그렇지 않으면 탈세하겠다는 인식을 가진 인물이라면 고위공직자가 되기에 큰 흠결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지난 21일 강 후보자를 내정하면서 위장전입과 장녀의 이중국적 문제만 국민에게 밝혔다"며 "청와대가 인사검증 과정에서 후보자의 탈세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 강 후보자 장녀의 위장전입과 이중국적 문제와 함께 탈세 사실도 국민에게 알리고 이해를 구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청와대가 청문회 전에만 세금을 내면 문제가 안 된다는 안일한 인식을 갖고 있다면 심각한 문제"라며 "알면서도 강 후보자의 탈세 사실을 숨긴 것인지, 누가 증여세를 뒤늦게 내도록 한 것인지 이유를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강 후보자가 장관으로 지명된 지 이틀 후인 23일 강 후보자의 장·차녀는 각각 232만650원을 납부했다. 다만 이 증여세가 어떤 재산에 대한 증여세인지, 언제 증여한 재산에 대한 세금인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 증여세는 해당 재산을 취득한 날이 속한 달의 마지막 날부터 3개월 이내에 신고 및 납부해야 한다.

강 후보자 측은 "청문회에서 일괄적으로 상세하게 설명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Close
문재인 청와대 첫 수석보좌관 회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