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은 '5대 비리' 관련 인사 원칙을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고위공직자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논란이 연달아 불거진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초심으로 돌아가 꼬여만 가는 인사문제에 대해 공명정대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이 직접 나설 것을 주문한 것.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대 비리와 관련한 인물을 등용하지 않겠다는 원칙이 깨져가는 작금의 상황을 대통령이 직접 해결해야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만약 총리를 인준한다고 하면 5대 원칙을 위반한 외교부 장관과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어떻게 해야 하냐"며 "문 대통령이 해법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모든 문제를 직접 소탈하게 하던 대통령이 아니냐. 국민은 그런 모습에 감동했던 것"이라며 "앞으로 난제가 계속될 것이다. 지금 문재인 정부의 그랜드 디자이너가 안보인다는 느낌을 지울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다른 페이스북을 글을 통해서도 "이낙연 총리 인준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지만 대체적으로 인준해야 된다고 한다"며 "대통령께서 풀어야 하고 청와대와 민주당의 적극 설득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1

앞서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공약으로 병역면탈·부동산투기·세금탈루·위장전입·논문표절 등 5대 비리 관련자를 고위공직에서 배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김상조 공쟁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위장전입 사실이 연달아 드러났다. 야당은 먼저 청문회가 종료된 이 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연기하며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있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26일 공식 사과에 나섰지만, 야당은 문 대통령이 향후 인사 원칙 등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Close
문재인 청와대 첫 수석보좌관 회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