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의문사 관련 연극 '이등병의 엄마' 측이 김정숙 여사에 감사를 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555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 배우자인 김정숙 여사가 군 입대 후 사망한 장병들의 유가족을 치유하기 위한 연극인 '이등병의 엄마'를 지난 26일 관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 연극은 군대 내 사망사고 피해 가족들이 직접 출연하는 작품으로, 새 정부에서 군 의문사 규명 움직임이 본격화될지에 눈길이 쏠린다.

해당 연극 제작자이자 인권운동가인 고상만씨는 27일 트위터(본문 위)를 통해 "김 여사가 알리지 않고 연극 '이등병의 엄마'를 찾아와줬다"며 "(청와대에서) 4분이 비용을 내고 좌석을 배정받았는데 유독 3번째 앉은 분이 많이 많이 눈물을 흘렸다"고 적었다. 이어 "나중에서야 그분이 영부인임을 알았다. 군 유족이 받은 최초의 위로"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고씨는 지난 1998~1999년 천주교 인권위원회에서 일하며 군 의문사 규명 활동의 효기 격인 '판문점 김훈 중위 사망사건'을 조사한 인권운동가다.

노무현정부 당시엔 2년간 대통령 직속기관으로 설치한 군 의문사 진상규명위원회에서 조사관으로 일했다. 최근엔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보좌관으로 근무하기도 했다.

앞서 고씨는 최근 열린 언론 시사회에서 유가족의 손을 잡아주길 원하는 심정이라면서 김 여사와 함께 국방정책을 책임지는 국방부 위원들을 공개 초청한 바 있다. 이번 김 여사의 연극 관람은 고씨의 이러한 요청에 화답한 것으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