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잉글랜드] '이승우-백승호 교체투입' 한국, 잉글랜드에 0-1 패배... 2위 확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주축 선수들의 공백이 느껴졌다. 한국이 잉글랜드에게 패배하며 조별리그 2위가 확정됐다.

신태용호는 2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A조 조별리그 3차전 잉글랜드와 경기에서 이번 대회 첫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조별리그 2위가 확정된 한국은 C조 2위와 맞붙게 됐다. C조 2위로는 포르투칼이나 이란이 유력하다.

신태용 감독의 예고대로 주축 자원인 이승우(바르셀로나 후베닐 A)와 백승호(바르셀로나 B)을 빼고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바르셀로나 듀오는 기니, 아르헨티나와 조별리그서 2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한국의 16강행을 이끈 바 있다.

신 감독은 아르헨티나전에 이어 잉글랜드전에서도 3-5-2를 가동했다. 조영욱과 하승운에게 최전방을 맡겼고, 한찬희 이승모 임민혁이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좌우 윙백은 우찬양과 이유현이 맡았다. 스리백은 이정문, 이상민, 정태욱이 형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the

잉글랜드는 루크만(에버튼), 오노마(토트넘) 등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공격수들이 선발 출전해 한국의 골문을 노렸다.

한국은 경기 초반 날카로운 세트피스 공격을 선보였다. 임민혁을 중심으로 다양한 공격 패턴으로 잉글랜드를 흔들었다. 코너킥에 이어 프리킥 상황에서도 한국은 매서운 모습을 보였다. 왼발에 장점을 가진 이유현이 페널티 박스 앞에서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잉글랜드의 골문을 노렸다. 조영욱 역시 황소같은 드리블 돌파로 잉글랜드 수비진을 흔들었다.

잉글랜드도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잉글랜드는 역시 빠른 공격수들을 중심으로 역습으로 맞섰다. 잉글랜드는 한국이 수비의 빈 팀을 노렸다. 잉글랜드는 루크만을 중심으로 측면에서 한국을 괴롭혔다. 전반 19분 잉글랜드의 마이틀런드-나일스(아스널)가 잠시 쓰러져 경기가 중단됐다. 전반 27분 마이틀런드-나일스가 부상으로 빠진 잉글랜들는 도미닉 솔랑케를 투입해 4-4-2 포메이션으로 공격을 강화했다.

잉글랜드의 압박에 한국 선수들은 고전했다. 한국은 최전방 조영욱과 하승운에게 볼 배급을 통해 잉글랜드 수비 뒷 공간을 노렸다. 중원에서 한찬희도 적극적으로 공세에 가담했다. 두 팀은 치열하게 맞붙었지만, 전반종료까지 골은 터지지 않으며 그대로 0-0으로 종료됐다.

the

후반 시작과 동시에 잉글랜드의 파상 공세가 이어졌다. 루크만이 후반 2분 빠른 움직임으로 측면 수비를 무너트린 다음 사각에서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지만 송범근이 막아냈다. 루크만은 다시 한 번 개인 능력으로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송범근의 연이은 선방으로 실점을 하지 않았지만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대한민국의 수비진은 잉글랜드의 수비에 당황한 모습 역력했다.

한국은 잉글랜드의 수비를 잘 막아냈지만, 역습 전개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결국 한국은 후반 10분 키어런 다월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끌려가기 시작했다. 신태용 감독은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적극적으로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하승운 대신 ‘에이스’ 이승우와 한찬희 대신 이진현이 투입됐다. 한국은 교체 카드 이후 분위기 살아나 적극적으로 공세에 나섰다.

한국은 이승우와 이진현을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반격에 나섰다. 두 선수의 투입 이후 한국의 속도가 살아났다. 이승우와 임민혁이 연달아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다. 후반 19분 이유현의 태클을 두고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이 일어났지만 퇴장이나 경고 없이 경기가 재개됐다. 한국은 후반 25분 이승모가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었지만 마무리에 실패했다.

the

신태용 감독은 마지막 교체카드로 후반 35분 임민혁 대신 백승호를 투입했다. 한국은 백승호의 투입과 동시에 4-3-3 포메이션으로 변경해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시간이 너무나도 부족했다. 후반 종료 직전 정태욱이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었지만 마무리에 실패했다. 결국 한국은 추가골을 만드는데 실패하며 그대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신태용호는 오는 30일 천안월드컵경기장에서 C조 2위와 16강전을 가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