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의 사과에 야당은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라"고 반응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여야는 26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등 새 정부 인사청문 후보자들의 연이은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사과한 것과 관련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미래에 맞는 인사청문회의 새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야당의 협조를 요청한 반면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진솔한 해명을 해야 한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the

당초 여야는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었지만 '위장 전입' 문제가 발목을 잡으며 이날 중 채택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특히 야당은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병역면탈, 부동산투기, 세금탈루, 위장전입, 논문표절 등 '5대 비리 관련자 고위공직 배제원칙'을 공약으로 제시한 만큼 임 비서실장의 사과는 수용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갖고 "인사 발표는 대통령이 직접하고, 변명은 비서실장을 앞세워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태도"라며 "안하느니만 못한 입장발표"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5대 원칙을 스스로 파기한다는 것인지, 차후 예정된 청문회에 앞서 분명한 인선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며 "인사 문제에 있어 모든 책임은 문 대통령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무총리 지명자를 포함한 문재인 정부 고위직 지명자들의 계속되는 위장전입, 병역면탈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이 내놓은 해명은 국민이 전혀 납득할 수 없는 궤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선거 운동과정에서 반복적으로 제시한 '5대 비리 고위공직 원천배제 원칙'은 국정운영에는 적용할 수 없는 캠페인용 공약이었음을 인정한 것인지 묻고 싶다"며 "공약 당사자인 대통령의 진솔한 해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선거 캠페인과 국정운영의 현실은 기계적으로 같을 수 없다는 임 비서실장의 해명에 대해 선거용 인사원칙이 따로 있고, 청와대용 인사원칙이 따로 있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오 대변인은 "인사발표를 할 때에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는 통큰 행보를 보이면서 왜 인사원칙 위반한 것에 대해서는 비서실장을 내세우는지 묻고 싶다"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인사원칙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과 향후 재발 방지 대책 등에 대해 국민들에게 소상히 밝히는 것이 도리"라고 강조했다.

야당의 이같은 공세에 대해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청와대의 사과에 대해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을 섬기고, 야당과 진솔한 소통에 힘을 기울여 국정을 이끌어 가겠다는 것이며, 이는 문재인 정부가 국민 여러분께 임하는 자세"라고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과거의 기준으로 우리도 '위장전입'문제를 이유로 인사에 비협조적인 모습을 보였던 점을 고백한다"며 "그러나 이제는 '반대를 위한 반대'와 '낡은 기준'이 아닌 새로운 대한민국의 내일을 열 수 있는 새로운 기준들을 세워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책임있는 사과와 고백은 미래를 위한 인선기준을 잡자는 것"이라며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를 예정대로 진행해서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