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이 자신의 2007년 책의 '여성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AK
뉴스1
인쇄

'여성비하' 논란에 휩싸인 탁현민 전 성공회대 겸임교수가 26일 "10년 전 당시 저의 부적절한 사고와 언행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탁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07년 제가 썼던 '남자마음설명서'의 글로 불편함을 느끼고 상처를 받은 모든 분에게 죄송한 마음을 표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탁 전 교수는 앞서 펴낸 '남자마음설명서'에서 '등과 가슴의 차이가 없는 여자가 탱크톱을 입는 것은 남자 입장에선 테러당하는 기분이다', '파인 상의를 입고 허리를 숙일 때 한손으로 가슴을 가리는 여자는 그러지 않는 편이 좋다' 등의 내용을 기술했다.

또 '허리를 숙였을 때 젖무덤이 보이는 여자'를 끌리는 여자로 표현하는가하면 '이왕 입은 짧은 옷 안에 뭔가 받쳐 입지 마라'는 내용 등을 적어 비판을 받았다.

이에 탁 전 교수는 "10년 전 당시 저의 부적절한 사고와 언행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며 "현재 저의 가치관은 달라졌지만, 당시의 그릇된 사고와 언행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탁 전 교수는 "과거의 생각을 책으로 남기고 대중에 영향을 미치는 직업을 가졌음에도 신중하지 못했다"며 재차 사과했다.

청와대 행정관으로 내정돼 일하는 것으로 알려진 탁 전 교수는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출정식을 기획했고, 이번 대선에서도 문 후보를 지원했다.

지난해 6~7월 문 대통령이 네팔 히말라야 트레킹 여행을 했을 때 동행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