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도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회 통과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심사 경과보고서 채택을 놓고 국민의당이 26일 선결 조건을 제시하며 기존의 우호적 입장에서 돌아섰다.

이 후보자가 청문회 과정에서 부인의 위장전입 문제를 사실이라 시인했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까지 잇따라 같은 문제가 불거지면서다.

국민의당은 남은 인사청문 일정에 앞서 이들 위장전입 문제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명확한 입장 표명이 전제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공직 후보자에 대한 '5대 비리(병역면탈, 부동산투기, 세금탈루, 논문표절, 위장전입) 인사 배제 원칙'을 제시했기 때문이라는 논리다.

1

국민의당 청문위원인 김광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인사청문특위 간사단 회동 후 뉴스1과의 통화에서 "대통령 본인께서 후보자 시절 5대 비리를 절대 임명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보고서 채택에 앞서)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며 조건을 제시했다.

김 의원은 "총리 위장 전입 문제를 용인하고 가면, 사실상 모든 인사청문 후보자들의 위장전입은 문재인정부에서 문제가 안 되는 것으로 가버리는 것"이라며 "앞으로 20여건의 인사청문회를 계속해야 하는데 총리 청문회에서 기준이 정해지지 않으면 계속 반복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어떤 식의 입장 표명이 있는지 수위를 보고, 비상시국이니까 가능한 한 총리 인준을 해주려는 입장"이라며 대통령의 반응을 보고 판단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1

앞서 위장전입 문제에 대해 대통령이 입장을 발표해야 한다고 밝힌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에 이어 국민의당까지 비슷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심사 경과보고서는 채택 여부가 불투명해진 상태다.

한편 인사청문특위 4당(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간사는 이날 오후 2시 다시 모여 청문 결과 보고서 채택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당초 특위는 이날 오후 2시 전체회의를 열어 이 후보자의 인사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으나 4당 간사 협의가 결렬되며 일정이 늦춰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