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가 민간단체의 북한주민 접촉을 승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UNIMIN
뉴스1
인쇄

통일부는 25일 대북 인도지원 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북한주민 접촉 신청에 대해 승인했다.

통일부 이유진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인도 지원 등 민간 교류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해 나간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현재의 남북관계 단절은 한반도의 안정 등을 고려했을 때 바람직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단, 새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는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이번 승인은 남북 민간 교류를 재개하려는 현 정부의 첫 조치로 풀이될 수 있다.

앞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이달 초 말라리아 방역 등 의료지원 사업과 관련 북측과 협의하기 위해 통일부에 대북 접촉을 신청한 바 있다.

이 단체는 통일부의 승인을 받음에 따라 이메일과 팩스 등으로 북한과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협의가 구체화 되면 조만간 방북 신청도 접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 부대변인은 "방북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접수된 바가 없다"며 "향후 방북이나 물자반출 신청 건이 들어온다면 접촉 승인과는 별도로 인원이나 물품의 내역, 남북관계의 상황, 신변안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 접촉을 승인한 것은 작년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사실상 처음이다. 새 정부 들어 첫 사례이기도 하다.

정부는 지난해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따른 제재 차원에서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했으며, 이후 대북 지원단체들의 대북 접촉 신청과 방북 신청을 거의 받아들이지 않아왔다.

이에 통일부의 이날 결정이 단절됐던 남북 교류에 물꼬를 틀지 관심이 주목된다.

현재 통일부에는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 외에도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등 약 19곳 민간단체의 대북 접촉 신청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통일부는 6·15행사가 얼마 남지않은 가운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의 대북 접촉을 지난 23일 접수해 승인 여부를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