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소율, 아빠와 절연한 슬픈 사연 공유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신소율이 가족이야기를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25일 tvN ‘인생술집’에선 신소율과 서지혜가 출연해 매력을 뽐냈다.

이날 서지혜는 장녀의 책임감에 인문계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하고 실업계 고등학교로 진학했다고 밝혔다. 빨리 졸업해서 집안에 보탬이 되고 싶은 장녀의 마음이었던 것. 그녀는 고등학교 때부터 잡지 화보 모델 일을 하면서 돈을 벌었다며 "당시 1년간 모은 돈을 부모님의 부탁으로 빌려드려야 했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지금은 부모님께 용돈도 많이 드리고 도움도 드린다”며 가족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shin

신소율 역시 가족이야기를 공개했다. 신소율은 “저는 장녀는 아니고 외동이다. 그런데 아빠와 절연했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아빠한테 정말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랐고 고등학교 자퇴를 할 때도 나를 믿고 허락해줄 만큼 나를 믿어주셨다. 그런데 두 번의 잘못된 기획사 계약으로 소송이 장기화 되면서 부모님을 힘들게 했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부모님이 힘들게 마련한 집이 제 소송비를 대느라 전세로 바뀌고 또 월세로 바뀌어갔다”며 “저희 아빠가 진짜 사랑꾼이다. 엄마까지 월세 때문에 맞벌이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되자 ‘네가 뭔데 내 아내가 일하게 하느냐’며 저와 갈등을 빚었다”고 덧붙였다.

신소율은 “그래서 아빠와 5년 동안 절연했다. 제가 쉬지 않고 일했던 하나의 이유는 ‘엄마를 행복하게 하면 아빠가 나와 이야기하지 않을까’라는 희망 때문이었다. 그래서 돈을 한 푼도 안 쓰고 부모님 집 사는 데에만 모았다. 그래서 작년에 집을 샀다”고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서지혜와 신소율은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뭉클함을 자아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아빠가 구워준 팬케이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