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은 자유한국당의 미래를 이렇게 예언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JUNG
뉴스1
인쇄

정두언 전 의원이 17일 자유한국당 내 친박(親박근혜)계의 전당대회 출마설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친박이 당권에 도전한다는 얘기는 당의 미래가 없다는 얘기가 된다"며 "친박의 당권 도전 자체가 언어도단"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친박은 보수라기보단 수구"라며 "이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구속으로 폐족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이 사실 당으로서 존속하기가 힘들 거라고 예상한다"며 "결국 영남 자민련으로 축소돼서 이합집산 과정을 통해 없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전당대회 출마설이 돌고 있는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를 향해서는 "친박을 기반으로 대선을 치러놓고 이제와서 당권때문에 친박하고 각을 세우고 있다"며 "필요에 따라 달면 삼키고 쓰면 뱉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계속 높아지는 이유로 문 대통령의 겸손함을 꼽으며 "왕다운 왕은 항상 자기를 낮춘다"며 "대통령이 되니까 되게 잘하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의 4대강 사업 감사지시는 절차를 어긴 것이라고 지적하며 "4대강 감사 지시는 감사원의 독립성을 해쳤다. 박근혜 대통령도 절차를 무시해서 저렇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낙연 총리 후보자에 대해서는 "원만하고 합리적인 분"이라고 평하며 "국회에서 표결로 무난하게 인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