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는 고양이를 입양하면 보너스를 주는 회사가 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일본의 한 기업이 고양이 집사들에게 꿈의 직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도쿄에 있는 IT기업인 ‘Ferray’는 직원들이 회사에 고양이를 데려오는 걸 허용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고양이를 입양한 직원들에게는 보너스를 지급한다. ‘Ferray’의 대표인 후쿠다 히데노부는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고양이를 구조한 직원에게는 5천엔(약 5만원)을 지급한다”고 말했다.

ferray

이 회사가 고양이를 받아들인 건, 지난 2000년 부터다. 당시 직원 중 한명이 반려동물로 키우던 고양이를 회사에 데려오게 해달라고 요청했었다고 한다. 지금은 사무실에 9마리의 고양이가 있다.

‘Ferray’의 고양이 친화적인 정책은 AFP의 보도이전에 SNS상에서 화제가 됐다. 사무실 곳곳에 출현한 고양이의 사진과 영상을 사람들이 공유했기 때문이다. 이 회사의 몇몇 고양이들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갖고 있는데, 이를 본 사람들이 공유한 것이다.

‘Ferray’는 고양이가 함께 있는 업무공간을 만들면서 “직원들의 스트레스가 줄었다”고 밝혔다. 동물이 사람들의 기분을 돋구고, 외로움을 달래준다는 건 이미 전문가들이 연구한 결과다. 이 회사에서는 고양이 덕분에 직원들의 소통이 개선됐다고 한다.

물론 회사에 고양이가 있는 게, 언제나 회사의 생산성을 높이는 건 아니다. 후쿠다 대표는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고양이들이 가끔 컴퓨터 전원을 꺼버리는 일이 있다”고 말했다. 좋게 생각하자면, 고양이들이 직원들에게 쉬는 시간을 알려준 걸 수도 있다.

 

허프포스트US의 'This Company Pays Employees To Adopt Cat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