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직접 전한 '찡찡이'의 근황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청와대 제공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 관저에 둥지를 틀었던 딱새 새끼들이 날아갔다며 관저 생활 근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관저 창틈에 둥지를 틀고 있던 딱새 새끼들이 성장해서 날아갔다"며 "어미가 물어다 주는 먹이를 먹고 독립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2일에 독립한 딱새 새끼 6마리가 잘 살기를 기원한다"며 "덕분에 방안에만 머물렀던 찡찡이의 출입제한 조치가 풀렸네요"라고 덧붙였다. 찡찡이는 문 대통령이 경남 양산 집에서 기르던 길고양이로, 이번에 청와대로 들어오며 '퍼스트캣'이 됐다.

w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찡찡이가 (청와대에) 입주했는데 걱정이 생겼다"며 "관저 구석 유리창문과 미닫이 한지창문 사이의 좁은 틈에 딱새가 새끼를 키우고 있는데, 제가 당선된 날 부화했다고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찡찡이는 양산 집에서 때때로 새를 잡아와 기겁하게 했었다"고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