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송강호 "블랙리스트 안타까워, '변호인' 불이익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뉴스룸' 송강호가 블랙리스트에 대해서 "안타깝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송강호는 25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블랙리스트에 대해 솔직하게 언급했다.

이날 송강호는 "개인적으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 주변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았나 걱정해주는 분들도 많다. 물론 '변호인'을 제작한 제작자나 투자분들이 곤란을 받고, 불이익을 받은 것은 사실인 것 같다"라고 밝혔다.

w

이어 "그런 소문이 있었지만, 블랙리스트가 은밀하게 작동되는 것이니까 겉으로 드러난 증가가 없어서 단정을 지을 수는 없을 것이다. 무서운 건 그런 소문만으로도 블랙리스트의 효력이 발생한다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또 송강호는 "예를 들어 내가 어떤 작품을 선택할 때 글을 읽고 제일 먼저 드는 생각이 '정부에서 싫어할 것 같다'라는 거다. 자기 검열이다. 그 리스트에 오른 예술가들이 가장 순수하게 예술을 판단해야 할 때 그런 생각이 끼어드는 것이 안타깝다. 그 이야기를 듣고 '택시운전사'의 책도 읽기 전에 손사레를 쳤던 기억이 난다. 많은 분들에게 이 뜨거움을 공유하고 싶은 열망이 있다.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