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총리 아닌 강남 총리" 이언주 비판에 대한 이낙연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5일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호남총리가 아닌 강남총리가 어울린다'며 비판한 것을 에둘러 반박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어떤 당 논평에서 호남 총리가 아닌 강남 총리라고 얻어맞았는데 이렇게 빨리 출세해도 되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전날(24일) 인사청문회에서 계란 한판을 3000원으로 답했던 것에 대해서는 "계란 한판을 10개, 한줄로 생각했다. 제가 계란을 줄로 사는데 그래서 3000원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당은 논평을 내고 "과거 정몽준 전 의원의 버스비 70원 논란을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발언이었다"고 비판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청문회의 한 장면을 침소봉대하지 말라"는 논평을 내며 이를 반박했다.

평소 야당과의 '막걸리 소통'을 언급해온 이 후보자는 전혜숙 민주당 의원에게 막걸리 한병 가격을 묻는 질문을 받자 "전남에선 1500원에 팔고 서울에서는 1350~60원에 판다"며 웃으며 답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