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국민의당 신임 비대위원장이 '통합'에 대해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박주선 국민의당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통합론에 대해 "다른 당과의 통합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확실히 선을 긋는다"고 밝혔다.

박 신임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비대위원장에 선출된 직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정치적 이슈에 따라 민주당이나 바른정당과의 연대, 협치를 실현하는데는 주저하거나 인색하지 않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이 가야할 방향, 가치, 노선이 있는데 이를 통해 우리 당이 해야 할 소임과 역할이 막중하다"면서 "우리 당으로 인해 대한민국에 협치라는 새로운 정치구도가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국민의당이 집권에는 실패했지만 해야 할 소임이 막중하다"며 "그래서 국민의당의 길을 가야 한다"고 재차 설명했다.

저조한 당 지지율에 대해선 "정권 출범 초기이기에 국회 역할이 상대적으로 국민들로부터 주시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면서 "비대위가 국민의당이 해야 할 소임과 역할이 막중하다고 인식하고 여당에 대해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비판할 것을 비판하면 지지율 회복은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당대회와 관련해선 "당이 하루속히 정상화하는 것이 맞고 새 지도부는 당내 화합과 결속, 혁신이 이뤄진 상황에서 출범해야 한다"면서 "비대위 역할은 가급적 빨리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다만 "비대위는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와는 다른 성격"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대선에 나선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에 대해선 "대선에서 21%의 지지를 확보하는 등 당의 중요한 정치적 자산"이라면서 "정치적으로 재기해 국민의당이 국민의 지지를 얻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