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여성 대위가 목숨을 끊었다. 성폭행 혐의로 상관이 긴급체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해군본부 소속 여 대위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상관으로부터 성폭행 정황이 포착돼 해당 대령이 긴급체포됐다.

해군 관계자는 25일 "24일 오후 5시40분께 해군본부 소속 A 대위가 자가 숙소인 민간 원룸에서 목을 메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해군 헌병단은 사망사건 조사과정에서 A대위가 성폭행을 당한 정황을 포착했고 오늘 새벽 00시30분께 B대령을 준강간혐의로 긴급체포해 수사중"이라고 말했다.

A 대위는 휴가 복귀날인 전날 결근해 동료들이 수차례 휴대전화 등으로 연락을 했으나 받지 않자 동료들이 A대위의 민간 숙소로 찾아간 뒤 발견됐다.

korea navy

소식을 전해들은 유가족이 현장에 도착, A대위의 친구를 통해 A대위가 B대령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취지의 전화통화를 한 사실을 전해 듣고 현장에 있는 B대령에게 사실확인을 했다.

현장에서 B대령이 만취상태에서 성관계한 사실을 인정해 해군 헌병단은 준강간 혐의로 B대령을 긴급체포했다.

현재까지의 조사과정에서 B대령은 술이 취해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으나 성관계는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대위의 주변에는 '빈손으로 이렇게 가는 가 보다', '내일쯤이면 난 이세상 사람이 아니겠지'라는 내용의 메모지들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 관계자는 "B대령을 준강간혐의로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며 "엄정하게 처벌하겠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