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 할머니'에 대한 강경화 후보자의 발언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기회가 되면 꼭 한번 (만나러) 가볼까 한다"고 밝혔다.

강 후보자는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청사 인근에 차려진 임시사무소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사실은 지난 번 휴가 차 (한국에) 왔을 때 한 번 뵈러 가려고 연락을 했은데 마침 한 분이 몸이 편찮으셔서 문을 닫아 못갔다"며 이같이 말했다.

Close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입국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옆으로 넘기면 화보를 볼 수 있습니다.

강 후보자는 '엄중한 외교안보 상황에서 후보자로 지명된 이유가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국제무대에서 10년 일한 경험 등 여러가지를 고려해서 부르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이러한 중책을 맡기기 위해서 저를 불러주신 데에 대한 신뢰에 깊이 감사한다"면서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는 지명 소감을 밝혔다.

Close
위안부, 할머니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