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후보자가 낙태·성소수자·양심적 병역거부·사형제·18세 선거권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5일 선거, 사형제, 낙태, 성소수자 등 다양한 사회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18세 이상에게 투표권을 주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물음에 "개인적으로 찬성한다"며 "18세면 고등학교를 졸업한 아이들이 많다"고 답했다.

결선투표제 도입에 대해서는 "개헌논의 과정에서 차기 권력구조를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문제와 연계될 것이기 때문에 함께 논의할 문제"라고 밝혔다.

사형제와 관련해서는 "국회의원 시절 사형제 폐지 운동 회원 중 하나였다"며 "현재 사형 집행이 수십년동안 없는데 그런 태도가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심적 병역거부자 문제는 "대통령이 후보 시절 말한 아이디어가 귀에 꽂히더라"며 "군 복무보다 더 긴 기간 동안 무상으로 사회복무를 시키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썩 의미 있는 제안으로 생각한다"면서 "병역자원의 수급 등의 문제도 동시에 고려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낙태와 관련해서는 "참 어렵다. 개인적으로는 없었으면 좋겠지만, 여성의 선택권이라는 것도 완전히 무시할 순 없다"며 "특정한 불행한 상황도 있어 일률적으로 무조건 찬성 혹은 반대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성소수자에 대해서는 "이른바 성적지향이라는 것 때문에 차별을 받아선 안 된다"며 "우리 사회가 그런 분들에 대해 좀 더 포용적인 자세를 가직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동성혼 합법화에 대해서는 "사회적 합의가 아직 충분치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